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그랜드호텔노조 본격 투쟁...부산국제영화제 영향 미칠까

등록 2019.09.19 ▷ 260

{앵커: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 폐업 통보에 반발하며 노조가 이달말부터 본격적인 투쟁 일정에 들어가기로 했 습니다. 특급호텔 노사의 갈등으로 부산국제영화제와 한아세안정상회의 등 굵직한 행사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랜드호텔은 오는 12월 31일 호텔 문을 닫겠다고 통보했습니다. 즉각 반발이 터졌습니다. 3백여직원의 일자리와 생계가 일방적인 통보에 무너지게 됐다는 것입니다. 그랜드호텔노조는 오는 23일부터 리본 달기 등 본격적인 투쟁에 들어갑니다. 다음달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김옥경 그랜드호텔노조위원장 생존권이 보장이 안된다면 영화제부터 한아세안정상회의, 축구대회까지 이어나갈 수 있습니다. 생존권이 보장될때까지...} 폐업소식이 알려지면서 부지와 건물을 사겠다는 호텔업체가 줄을 잇고 있습니다. 사측은 어디에도 매각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노조는 고용승계가 가능한 매각을 피하는 것은 이면합의가 있기 때문 아니냐며 비난하고 있습니다. 건설업계에서는 그랜드호텔이 지난 5~6월 사이 이미 한 부동산투자업체와 계약을 맺었다는 소문까지 돌고 있습니다. 사측은 매각설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폐업은 하지만 부지와 건물은 당분간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기화될 경우 11월 한아세안정상회의와 12월 동아시안컵 축구대회까지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09.19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