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그리던 설현에 잔인하게 대하는 양세종 "잊고 살았다…"

등록 2019.10.19 ▷ 777

휘(양세종)를 그리던 마음을 고백하는 희재(김설현) "다시 눈 감아 만나려 해도 너는 그저 꿈이더라.." 하지만, 희재의 진심에 잔인하게 대하는 휘 "사는 것만으로도 벅찼어. 나, 너 잊고 살았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0.19
시청연령
15세 이상 시청가
카테고리
드라마/영화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