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마음을 켭니다 틈, 사이 (내레이션 배우 양세종)

등록 2019.10.23 ▷ 117

더 단단한 하나가 되기 위해 JTBC가 하고 싶은 이야기 마음을 켜고 함께 걸어갑니다 - 틈, 사이 - 복효근 잘 빚어진 찻잔을 들여다본다 수없이 실금이 가 있다 마르면서 굳어지면서 스스로 제 살을 조금씩 벌려 그 사이에 뜨거운 불김을 불어넣었으리라 얽히고설킨 그 틈 사이에 바람이 드나들고 비로소 찻잔은 그 숨결로 살아있어 그 틈, 사이들이 실뿌리처럼 찻잔의 형상을 붙잡고 있는 게다 틈 사이가 고울수록 깨어져도 찻잔은 날을 세우지 않는다 미리 제 몸에 새겨놓은 돌아갈 길, 그 보이지 않는 작은 틈, 사이가 찻물을 새지 않게 한단다 잘 지어진 콘크리트 건물 벽도 양생되면서 제 몸에 수 없는 실핏줄을 긋는다 그 미세한 틈, 사이가 차가운 눈바람과 비를 막아준다고 한다 진동과 충격을 견디는 힘이 거기서 나온단다 끊임없이 서로의 중심에 다가서지만 벌이진 틈, 사이 때문에 가슴 태우던 그대와 나 그 틈, 사이까지가 하나였음을 알겠구나 하나 되어 깊어진다는 것은 수많은 실금의 틈, 사이를 허용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네 노여움의 불길과 내 슬픔의 눈물이 스며들 수 있게 서로의 속살에 실뿌리 깊숙이 내리는 것인지도 모를 일이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8.04.23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예능
회차목록 보기
2018 JTBC 온 캠페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