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자사고외고 해체 등 교육부 방침, 지역 반응은?

등록 2019.11.07 ▷ 148

{앵커:2025년부터 자율형 사립고와 외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바꾸는 내용의 고교 서열화 해소방안이 발표됐 습니다. 일반고로 전환되는 부산 경남 울산의 자사고와 외고 등 8개 학교는 크게 반발하는 분위기입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25년이면 부산경남 유일의 자사고인 해운대 고등학교와 4곳의 외고, 국제고 1곳 등 모두 6개 학교가 일반고로 바뀝니다. 울산 현대청운고와 울산외고를 합치면 동남권에서는 모두 8개 학교가 대상입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 자사고, 외국어고, 국제고는 2025년 3월에 일괄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하겠습니다.} 또 전국을 대상으로 모집하는 일반고 특례도 폐지돼 경남 비평준화지역의 함양고 등 18개 학교가 적용됩니다. 일단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 등은 교육부 방침에 강하게 반발합니다. {정권균 해운대고등학교(자사고) 교장 자사고, 특목고, 국제고, 외고의 폐지를 보면서 이 정권의 교육정책에 대한 큰 의구심을 갖게 됐습니다.} {김웅기/경남외국어고등학교 교장 고교서열화 동의할 수 없습니다 외고 우대도 동의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외고 폐지는 저희 입장에서는 동의할 수 없다고 봅니다′′} 반면 부산과 경남교육청, 그리고 전교조를 포함한 교육계에서는 환영한다는 입장입니다. {김형진 부산시교육청 대변인 교육부의 고교 서열화 해소방안과 일반고 역량강화 방침을 환영합니다. 이른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미래인재를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런 교육부의 발표에 대해 아쉬움과 의구심을 나타내는 시각도 적지 않습니다. 과연 현실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과학고와 영재고가 그대로 남은만큼 이학교들의 경쟁률이 더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또 차기 대선이 2022년인데 전환시점은 2025년이어서 이 정책이 실제로 시행될지에 대해서도 의견이 나뉩니다. {조석현 부산 전교조 정책실장 그때는 이미 이 정권이 계속 차기정권으로 이어진다는 보장이 없는 한, 이 정책이 계속 이어질 것인지가 불분명한 면이 있습니다. } 이런 가운데 다음달 10일전후로 자사고와 외고 신입생 모집이 이뤄질 예정이어서 이번 교육부방침이 입시현장에서 어떤 변화로 나타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1.07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