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앵커리포트]-정부정책이 부산 주택시장 교란

등록 2019.11.11 ▷ 30

지난 8일자로 부산 전지역의 조정대상지역이 해제됐습니다. 지역사회의 바램이 이뤄진 것인데요, 하지 만 정부가 해제시기를 놓쳐서 부작용을 키웠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 발표 이후, 일선 부동산 사무실들은 매도인의 변심으로 인한 계약 파기로 난리법석입니다. 폭당한 호가에 계약금의 두배를 배상하면서까지 파기가 잇따르면서 이로 인한 법정다툼도 크게 늘어날 전망입니다. 지난 3년동안 인위적으로 눌려졌다가 용수철처럼 한번에 튀어오르며 시장의 혼란이 극심합니다. 또, 외지에서 온 아파트 쇼핑세력이 조정대상지역 해제 이전부터 일부 아파트 단지에 싹쓸이 쇼핑을 나섰다는 일선 공인중개사들의 증언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해제 발표 이전에 투기꾼들이 이미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퍼지고 있습니다. 규제해제로 인한 단기간 시세차익이 외부세력에게 돌아가 지역민들의 자산이 외부로 유출될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뿐 아니라 외부 투기세력들이 수익을 챙기고 일순간에 빠지면 그 충격은 부산이 고스란히 받아내야 합니다. 이같은 상황에서 지역의 실수요자들의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폭등한 호가대로 일단 사고봐야 할지 기다려야 할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며 냉가슴만 태웁니다. 오죽하면 공인중개사들도 수십년동안 이런 시장은 처음 본다고 말할 정도입니다. 부산에서 나타나고 있는 혼란은 시기를 놓친 정부 탓이 커보입니다. 적정한 시기에 일찍 규제를 풀었더라면 연착륙할수 있었는데, 이를 놓치면서 부산에 투기꾼들을 잔뜩 풀어놓은 결과가 됐습니다. 부산시와 일선 구청에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간절히 요구할때 좀더 진지하게 고민했으면 부작용도 훨씬 적었을 것입니다. 잡으려는 강남은 못 잡고 결과적으로 부산 주택시장만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지역의 주택시장을 교란하고 있는 가장 큰 손이 정부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앵커리포트였습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1.11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