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총선 물갈이 태풍

등록 2019.11.18 ▷ 63

{앵커:한국당 김세연의원의 불출마선언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정치혁신의 계기로 삼아야 한 다는 공감에서부터 해당행위라는 비난까지 다양합니다. 서울에서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세연의원의 불출마선언이 정치권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김의원이 당내 대표적인 혁신파로 분류되는 데다 당 해체까지 주장했기 때문입니다. {김세연/국회의원(부산 금정구,3선)/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습니다.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 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수 없습니다.} 김의원의 불출마선언에 한국당 반응은 둘로 나뉘었습니다. 비주류측은 대체로 당 해체 수준의 혁신에 공감했지만 주류측은 자신이 몸담은 당에 대한 비난이 도를 넘었다며 불쾌하다는 반응입니다. 한국당 황교안대표는 총선에서 지면 물러나겠다고 것으로 정리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대표/이번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들에게 재데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습니다.} 민주당도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불출마로 세대교체가 쟁점이 됐습니다. 민주당 역시 공감과 반발이 교차했습니다. 김세연의원의 불출마로 부산경남 다선의원들이 가장 큰 압박을 받게 됐습니다. 탄핵정국과 대통령선거에 이은 지방선거에서의 패배 책임에서 누구도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한국당의 경우 부산 경남에서 특히 물갈이 요구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현역의원들은 자신이 다시 출마해야 하는 이유찾기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 송원재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1.18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