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우도환, 양세종을 향한 진심 어린 경고 "더 이상, 끼어들지 마…"

등록 2019.11.22 ▷ 296

세상을 바꿀 수 있으리라 생각했으나 쓰다 버리면 그만인 '칼'이었음을 깨달은 선호(우도환) "더 이상 끼어들지 마. 내 마지막 배려고, 또 경고다." 그런 선호를 향한 휘(양세종)의 진심 "난 살릴 거다, 너를-"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1.22
시청연령
15세 이상 시청가
카테고리
드라마/영화
회차목록 보기
나의 나라 15회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