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겨울 추위 녹인다′′ 70대, 평생 모은 1억 기부

등록 2019.12.02 ▷ 48

{앵커: 아들을 먼저 보낸 게 한이 돼 넉넉지 못한 형편에도 불구하고 아들이 다녔던 모교에 평생 모은 돈 1억원을 기부한 70대 할머니가 계십니다. 아들이 못다 이룬 꿈을 후학들이 마음껏 펼쳐주기 바라는 마음에서 선뜻 기부했다고 합니다. 추위를 녹이는 훈훈한 소식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억원이 찍힌 기부 증서. 72살 장준심 할머니가 아들이 다녔던 경남 창원대에 평생 모은 돈을 전달합니다. 넉넉치 못한 형편에 온갖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고 평생 모은 재산입니다. 장할머니가 기부를 결심한 건 가슴에 묻고 지내는 아들 때문입니다. {장준심/72세 경남 창녕/′′아들이 형편이 어려운 시절에 등록금도 못내던 시절에 여기 이 학교에서 장학금을 받고 너무 고마운 짓을 많이 해서..′′} 6년전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외동 아들을 잃은 뒤 아들 고 홍정식씨가 다녔던 창원대에 전 재산을 기부하기로 마음을 먹은 것입니다. 장씨가 바라는 것은 오직 한가지. 아들이 못다 이룬 꿈을 후학들이 마음껏 펼쳐주기를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장준심/72세 경남 창녕/′′앞으로 나올 아이들에게 기부를 해달라 이겁니다.′′} 창원대는 장할머니의 뜻에 따라 소중한 기부금을 학생과 연구 활동에 사용할 계획입니다. {이호영/창원대 총장/′′장준심 여사님께서 평생 모으신 재산을 학교에 기부해주신 고귀한 후원금을 학생들의 장학금으로 이용해서 인재양성에 쓰일 수 있도록...′′} 경기불황 등 각종 이유로 기부가 줄어든 요즘. 홀로 지내면서도 전 재산 기부를 결정한 장준심 할머니의 사연은 추운 연말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장준심/72세 경남 창녕/′′기부하면 잘먹고 잘입어야 합니까 못먹고 못입는 사람들도 기부를 하고...′′} KNN 박명선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2.02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