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픽뉴스] 가짜 수능성적표, 독도 왜곡 지도

등록 2019.12.06 ▷ 41

앵커멘트 오늘(6일) 픽뉴스는 이수아 기자와 함께합니다. 첫 번째 키워드는 뭐죠? 기자 네 오늘 첫 키워드는 '가짜 수능성적표'입니다. 질문1 이제 하다 하다 수능성적표도 위조를 하는군요. 답변1 네 온라인으로 위조 성적표 구매가 가능한데요.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 카카오톡 오픈채팅, 트위터까지 다양한 곳에서 거래가 되고 있습니다. 소식을 듣고 저도 직접 한 판매자에게 문의를 해봤습니다. 질문2 어떤 식으로 거래가 이뤄지는 거에요? 답변2 제가 위에 언급한 곳 중 들어가서 직접 '수능성적표와 졸업증명서가 필요하다, 얼마나 하느냐' 문의했거든요. 직접 대화한 화면을 보여드리면 이렇게 1분도 안 돼서 '수능성적표는 20만 원, 졸업증명서는 30만 원'이고, 3시간 안에 모든 작업이 가능하다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그래서 알려주는 계좌로 입금을 하면 위조 성적표를 한글 파일 형태로 보내주는 거죠. 질문3 생각보다 꽤 비싸네요? 답변3 이 성적표도 흔히 말하는 '짝퉁 가방'처럼 급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부르는 가격대는 만 원대부터 제가 연락한 곳처럼 수십만 원대까지 다양합니다. 만들어진 성적표를 보시면 평가원 직인도 제대로 찍혀있고 문구 위치, 폰트도 흡사한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언뜻 보면 속을 만합니다. 질문4 이해가 안 되는 게 수능 성적은 전산으로 대학으로 전달되잖아요. 사실상 대입 과정에서 써먹을 수는 없는 건데, 학생들이 돈까지 내가면서 위조 성적표를 만드는 이유가 있나요? 답변4 저도 그 이유가 궁금했거든요. 가짜 성적표가 가장 유용하게 쓰이는 곳은 다름 아닌 재수 학원이라고 합니다. 앵커께서도 'SKY반,' '최정예반' 같은 말 한 번쯤은 들어보셨죠? 유명 학원에서는 이런 상위반에 등록하려면 어느 수준 이상의 수능 성적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또 성적이 많이 좋으면 수업료를 할인 받기도 하고요. 이렇다 보니 더 좋은 수업을 듣기 위해서 재수생들이 가짜 성적표를 만든다는 겁니다. 이 밖에도 부모님에게 수능 성적을 속이기 위해 쓰기도 하고, 또 대학생이 과외 아르바이트를 할 때 학부모에게 높은 수능 성적표를 보여주면 과외비를 올려주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이런 이유로도 위조 성적표를 찾는다고 합니다. 앵커멘트 결국 성적만능주의의 부작용이군요. 다음 키워드는요? 기자 두 번째 키워드는 '독도 왜곡 지도'입니다. 질문5 제목부터 일본 얘기인 것 같은데. 답변5 생각보다 훈훈한 얘기입니다. 지금 보시는 게 지난 7월 영국 BBC 기사에 나온 동아시아 지도입니다. 가운데 독도 인근 박스 안에 독도와 다케시마가 병기돼 있는데요. 밑에 지도 출처에는 한국 국방부와 해양수산부라고 쓰여있습니다. 마치 한국 정부가 독도와 다케시마 병기를 인정한 것처럼 오인할 수 있는 대목이죠. 질문6 명확히 틀린 내용이긴한데 해외언론사고 해서 수정이 쉽지 않았을 텐데요? 답변6 이걸 우리나라 한 대학생이 찾아내서 바로 BBC 측에 이메일을 보냈다고 합니다. '반크'라는 단체의 청년 리더를 맡고 있는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3학년 김현종 씨인데요. 출처도 잘못됐고, 일본이 왜 독도를 자국 영토에 포함하려 하는지 설명하면서 다케시마 표기를 삭제하라고 촉구한 거죠. 두 차례에 걸쳐 항의 이메일을 보내니까 BBC도 검토하겠다는 의견을 밝혔고 4개월 만에 기사에서 지도를 삭제하기로 했다는 답변을 보내왔다고 합니다. 질문7 실제 수정 확인이 된 건가요? 답변7 네, 기사를 직접 찾아봤는데요. 일단 지도는 깨끗이 삭제된 모습입니다. 다만 옥에 티가 있다면 기사 본문에 나와있는 독도/ 다케시마 병기는 전혀 수정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현재 한국이 점유하고 있지만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고 쓰여 있습니다. 개인의 능력으로 할 수 있는 일은 충분히 한 것 같고, 저 문구 삭제에 대해서는 정부 차원에서 이제 항의가 필요하지 않은가 싶습니다. 앵커멘트 쉽지 않은 일이었을 텐데 젊은 청년이 큰일을 해냈습니다. 정말 뿌듯하고 대견하네요. 오늘 픽뉴스는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2.06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픽 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