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등대′′의 재발견!

등록 2019.12.07 ▷ 111

{앵커:바닷길을 밝혀 배들의 안전 운항을 돕는 등대는 부산에만 5백개가 넘게 있습니다. 이런 등대의 문 화유산적 가치와 관광지로서 매력을 알려주는 전시회가 열려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로 건립 110돌을 맞은 부산 가덕도 등대입니다. 출입문 지붕 위에는 대한제국의 상징오얏꽃 장식이 선명히 남아있습니다. 벽돌을 쌓은 건물은 동서양 양식이 결합한 수작으로,대한제국 건축의 마지막 흔적으로 꼽힙니다. 등명기를 감싼 등롱도 1909년 건립 당시 모습 그대롭니다. {김종헌/배재대 건축학부 교수/′′당시 대한제국 황실에서 얼마나 중요하게 가덕도등대를 생각했는지를 확연히 알 수 있습니다.′′} 부산에는 모두 5백4개 등대가 있는데, 2천2년 새로 지은 새 가덕도등대와 영도등대 두 곳만 빼고 모두 무인등대입니다. 특히 갈맷길을 따라 들어선 야구,월드컵 등대 등 이색 등대는 관광자원으로 인기가 높습니다. 이런 등대의 문화유산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특별전시회가 마련됐습니다. 과거 뱃사람들 항해에 도움을 주는 항해도구부터,과학기술과 함께 진화해온 등대발전사까지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또 오랜세월 작가,화가에게 영감을 줬던 등대의 예술성에 대한 전시도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주강현/국립해양박물관장/′′등대와 해양교통안전,해양문화에 대해 인식을 공유하고자 세계등대협회(IALA) 후원을 받아 세계적인 전시를 하게됐습니다.′′} 한편 2천14년 부산항대교 건설로 철거된 부산항 남방파제등대 등롱은 등대시계탑으로 변신해 새 관광자원으로 활용됩니다. KNN김성기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2.07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