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경찰 ′′성비위′′ 징계 수두룩, 성인지 감수성도 실종

등록 2019.12.09 ▷ 79

{앵커: 부적절한 처신으로 잇단 성관련 물의를 빚은 경남 경찰 간부들에게 중징계에 해당하는 정직 처 분이 내려졌습니다. 문제는 이같이 단속을 맡은 경찰관의 성비위 징계건수가 해마다 50건이 넘고 있어 보완책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입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경찰청 소속 A 경정이 부산의 한 유사 성매매 업소를 이용하다 단속에 적발돼 직위해제와 함께 정직 1개월 처분을 받았습니다. 또 부하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B총경에게는 정직 3개월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성매매, 성추행 등 물의를 빚은 경남 경찰 간부에게 중징계에 해당하는 정직 처분이 내려진 것입니다. 성매매를 단속해야할 경찰관 마저 적발돼 이렇게 징계를 받은 사례는 최근 5년동안 모두 3백여건. 해마다 50여건 가까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소병훈 국회의원 ′′일부 공무원들의 기강해이가 전체 공무원을 향한 국민들의 분노와 실망감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 공무원들의 기강해이에 대한 대책이 절실합니다.′′} 그러나 징계만으로는 재발을 막기 힘들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조직내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기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성범죄를 단속해야할 경찰관의 성비위 적발은 사회적인 파장이 더욱 큰 만큼 경찰의 보완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2.09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