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일본 방어 수입 급증 어민 울상

등록 2019.12.11 ▷ 397

{앵커: 찬바람이 불면서 횟감으로 방어가 제철을 맞았는데, 어민들은 오히려 울상입니다. 값 싼 일본 산 방어 수입이 크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인데 양식어민들은 팔아봤자 오히려 손해라는 볼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통영의 해상 가두리양식장입니다. 방어 제철을 맞아 10kg이 넘는 대방어 출하작업이 20여분 남짓, 하지만 오늘 출하 물량은 이게 다입니다. {임정택 가두리양식장 대표 ′′국내산 방어, 소방어(크기가 작은 방어)를 팔려고 해도 일본산 방어가 너무 싸게 들어오기 때문에 국내산 방어를 팔 수 없는 실정입니다.′′ } 인근 양식장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적조와 태풍 피해도 무사히 넘겼지만 때 아닌 복병을 만났습니다. ′′크기가 작은 방어나 참돔과 우럭 등 주력 어종은 출하 자체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일본산 방어의 저가 공세에 가격경쟁력을 잃었기 때문입니다. {이승민 양식어민 ′′참돔이나 우럭 같은 경우는 전혀 판매가 안되는 실정이고, 일본산 수입 방어가 엄청많이 들어오잖아요 지금.′′} ′′수년동안 일본산 방어 정밀검사에 문제가 없어 검역 당국이 지난해 1월부터 검역을 간소화하자 일본산 방어의 수입 물량이 급증하기 시작했습니다.′′ 30%가량 값이 싼데다 원산지 구분이 어렵다는 점을 틈탄 일본산 방어의 대량 유통으로 어민들의 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김승환 서남해수어류양식수협 상무 ′′국내산 참돔이나 우럭이 소비가 되지 않고 있습니다. 조합에서는 정부에 검수 검량을 강화하고 원산지 표시 단속을 강화해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일본산 방어 수입 급증에 내수부진까지 겹쳐 어민들의 시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2.11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