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대로변 싱크홀 불안감 고조

등록 2019.12.12 ▷ 21

{앵커: 차량 흐름이 많은 큰 도로에서 싱크홀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작은 싱크홀도 조기에 대응 을 못할 경우 자칫 대형 싱크홀로 바뀔 수 있어 운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만덕교차로 한 가운데 생긴 커다란 구덩이에서 진흙과 물을 빼내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애초 싱크홀 크기는 지름 30cm에 불과했지만 물이 새어나와 지반이 침하되면서 커졌습니다. 땅 밑을 파보니 상수도관 위에 쌓은 모래가 물에 쓸려나간 상태였습니다. 지난 15년 동안 지름 1.8m 상수도관에 차량들로 인한 충격이 가해지며 금이 생겼습니다. {김영철 부산상수도본부 급수부장 ′′교통 하중 관계에 따른 상수도관 이음부의 피로 누적으로 용접한 곳이 50cm 정도 찢어졌습니다.′′} ′′싱크홀은 해빙기나 장마철에 주로 생긴다고 알려져 있지만 교차로에 발생하는 싱크홀은 시기를 가리지 않고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난 5월에도 부산 해운대의 한 회전교차로에도 싱크홀이 생겼습니다. 깊이 40센티미터 상당 구덩이에 차량이 빠져 2명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교차로 매설시 사용하는 자재를 바꿔야한다고 조언합니다. {임종철 부산대 토목공학과 명예 교수 ′′모래로 채우던 것을 밑을 모래와 섞은 시멘트나 콘크리트 종류로 채우든가 해서 지반이 침하하지 않고 충격에 강할수 있도록 매설시 특별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습니다.′′} 차량 통행이 많은 교차로에서 싱크홀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운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12.12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