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화물 안전운임 도입했는데...물류마비 위기?

등록 2020.01.15 ▷ 70

{앵커:화물차량 운전기사의 열악한 운임을 개선하기 위해 정부가 올해 1월 1일부터 안전운임제를 시행했습니 다. 그런데 시행한지 보름만에 부산지역 운송사업자들이 사업을 중단할 수 밖에 없다며 집단행동에 들어갔습니다. 자세한 사정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화물연대는 지난 2003년부터 수차례 총파업을 강행했습니다. 열악한 운임때문이었는데 이번 정부 들어 실제 제도개선에 착수했습니다. 긴 갈등끝에 지난 12월말 평균 12%를 인상한 안전운임제를 고시하고 올 1월 1일부로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이런 안전운임제에 대해 화물차주들에게 운송물량을 연결하고 배정해주는 부산지역 운송사업자들이 집단 거부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대로 안전운임제를 강행하면 중소형 운송사업자들은 파산할 수 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운송사업자는 화주에게 받은 운임에서 마진을 떼 운영하는데 운임은 그대로 놔두고 차주 수익률만 높인게 원인입니다. {윤점수/부산 00운송사 상무/화주 또한 진퇴양난의 고민중에 있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 금액차이를 우리 운송사가 한시적으로 안고 가야되는 묵시적인 곤란에 빠져있습니다.} 운송사들은 제도개선을 위해 배차중단 등 강경대응까지 고려하고 있습니다. {부산 컨테이너 직접운송사업자 협회 비상총회(어제)/2020년 2월 29일까지 해결되지 않으면 실제 컨테이너 운송하는 운송업체들은 전면 배차중단 할 것을 촉구한다} 중소 운송사들이 운영을 중단하면 당장 화물차주는 물론 선사와 화주들까지 피해가 이어지는만큼, 부산항과 신항 일대를 둘러싼 물류망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1.15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