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폭발물 허위 신고 골치, ′′출동 안할수도 없고′′

등록 2020.01.16 ▷ 34

{앵커: 경남 김해의 한 물놀이시설에 폭발물을 설치하고 불을 지르겠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지만 초등학생의 장난성 협박 이었을 가능성이 높은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단 이같은 신고가 접수되면 경찰특공대에 군 부대까지 출동하는데 경찰력 낭비는 물론 사회적인 손실이 심각합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 김해의 한 대형 워터파크. 홈페이지 게시판에 협박성 글이 올라와 워터파크측이 경찰에 신고한 것이 어제 오후입니다. 대형 물놀이 시설에 폭발물을 설치하고 불을 지르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폭발물 탐지견을 동원한 경찰 특공대 등 모두 50여명이 정밀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경찰이 추적해 확인한 결과 세종시의 한 학원에서 작성됐고 초등학생의 장난성 협박 가능성이 높습니다. {경찰 관계자/′′확인된 것은 세종시의 한 학원에서 확인이 되서. 그 학원에서 발견이 됐으니까 그쪽 컴퓨터 사용이 확인됐고, 다녔던 학생, 교사를 상대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 ′′이런 허위 신고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데 경찰 입장에서는 거짓신고로 의심되더라도 일단 출동할 수 밖에 없습니다.′′ 자칫 정말 위급한 상황을 놓칠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폭발물로 오인해 신고하는 경우는 책임이 없지만 고의나 상습적으로 허위신고할 경우 최고 5년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1.16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