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온가족 모두 모인 설날

등록 2020.01.25 ▷ 26

{앵커:경자년 설날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들 보내고 계십니까? 오늘 오랜만에 모인 가족들은 차례를 지내고 세배하며 즐거운 설을 보냈고 공원묘원에는 성묘객들의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설 풍경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설 차례상을 준비하는 어머님의 손이 분주합니다. 푸짐하게 차려진 차례상 앞으로 70살 원천희 씨와 그 형제들이 모두 모였습니다. 조상님께 정성껏 술을 올리고 절을 한 뒤 음복주도 나눠 마십니다. 차례가 끝나고 색동저고리로 차려 입은 손자,손녀들이 가장 기다려온 세배를 하고 어른들의 덕담이 이어집니다. {세배하는 손자와 손녀/''(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하게 크고 공부 잘하고 부모님 말씀 잘 듣고 무럭무럭 잘 자라길 바란다.''} 경자년 설날을 맞아 부산*경남 곳곳에서 가족들이 한데 모여 차례를 지내고 이야기 꽃을 피웠습니다. 이른 아침 정성껏 차례를 지낸 가족들의 성묘 행렬도 이어졌습니다. 오랜만에 찾은 조상님의 묘 앞에서 자손들은 예를 갖춰 절을 올립니다. 잔디를 곱게 다듬으며 봉분을 살피는 손길도 분주합니다. {권정훈/성묘객/''명절을 맞아 어머니와 가족들과 함께 아버지 산소에 왔습니다. 잘 계신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오늘 대부분 지역에선 겨울 답지 않은 포근한 날씨도 계속돼 성묘를 끝낸 가족들은 부산*경남 곳곳의 관광지를 찾기도 했습니다. 한편,부산 경남의 주요 도로는 설을 쇠고 귀갓길에 오른 차량들이 늘면서 서서히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1.25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