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단일화 없나?′′ 경남 진보 1번지 창원성산 대혼전

등록 2020.02.20 ▷ 16

{앵커: 경남의 진보 1번지 창원 성산구에 더불어민주당에서 노동계 인사가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진 보진영의 후보 단일화가 이번에도 최대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보수진영에선 김태호 전 도지사의 험지차출론까지 가세해 정당별 셈법이 시작부터 매우 복잡하게 얽힌 양상입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진보 1번지 창원 성산구. 지난해 더불어 민주당과 정의당의 후보 단일화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를 누르고 가까스로 당선됐습니다. 노동자 유권자가 많은 창원 성산 지역 특성 때문에 이번에도 후보 단일화가 판세를 가를 최대 변수로 꼽힙니다. 그러나 민주당 출마를 선언한 이흥석 전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단일화를 전혀 염두해 두고 있지 않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이흥석 민주당 예비후보(전 마산창원노동조합 총연합 의장)/′′당연히 조합원들이 힘있는 여당에게 기대를 하고 힘을 모아줄 것이라고 보고 단일화를 반드시 해야한다고 저는 그렇게 보고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단일화를 염두해두고 있지 않고...′′} 반면 정의당 여영국 의원은 진보 승리를 위한 단일화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여영국/정의당 국회의원/′′주민들의 요구,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라고 생각을 하고 저는 창원시민들이 반드시 힘을 하나로 모아서 단일화를 만들어 주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다 민중당도 비슷한 시기 지역에서 노동운동을 한 인물들이 출마를 예고하면서 진보진영간 치열한 세대결이 예상됩니다. 미래통합당은 창원성산을 경남지역 험지로 분류하고 고향인 거창 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는 김태호 전 최고위원을 전략공천할 가능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경남의 진보1번지 창원성산의 선거가 후보 단일화 변수에 험지 논란속에 진보진영의 수성이 될지 보수진영의 탈환이 될지 그 셈법이 더욱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2.20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