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PK 첫 코로나 확진, 합천에서 발생

등록 2020.02.21 ▷ 208

{앵커: 부산 경남에서 처음으로 경남 합천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현재 진주경상대병원에 격리된 상태인데요,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남도청에 나가있는 취재기자와 전화 연결돼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경남에서도 처음으로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온 합천지역 신천지 교인으로 알려졌습니다. 어제 질병관리본부에서 경남도에도 검사대상이 2명이 있다는 통보가 내려왔었는데요. 한명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한 31번 확진자와 같은 층에서 예배를 한 직접 접촉자이고, 다른 한명은 간접 접촉자라는 통보였습니다. 이에 경남도가 어제 오전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맡겼는데, 밤 사이 직접 접촉자 1명이 양성으로 나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환자는 경남 합천에 거주하는 남성으로 알려졌는데요, 지금은 국가지정격리병원인 진주경상대병원에서 이 환자를 격리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정확한 신원과 이동 동선은 질병관리본부와 경남도가 현재 확인을 하고 있습니다. 조금 전 10시부터 질병관리본부의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는데요. 경남도와 진주시에서도 관련 기자회견을 곧 열어 현재 상황과 대응조치를 설명할 예정입니다. 한편 합천군은 인근 대구에서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데 이어, 관내에서도 확진자가 나오자 초 비상상태입니다. 합천교육지원청에서는 학생들의 외출 자제를 권고하는 등 예방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하고 있는데요, 한편 현재 확인된 확진자가 한명인데다 추가로 확진이 예상되는 의사환자도 여러명으로 알려져 집단 확진 가능성도 있는 상황입니다. 따라서 합천 뿐만 아니라 경남 전역에서 확진자가 더 나올 수 있다는 분위기여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2.21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