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음주 사고 우려′′ 코로나19에 단속도 변한다

등록 2020.03.25 ▷ 11

{앵커: 코로나19로 음주 단속이 느슨해진 틈을 타 음주운전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경찰이 대안 을 내놓았는데, S자형 주행코스를 인위적으로 만들어 음주 운전자를 적발하겠단 겁니다. 실제 효과가 있는지, 황보 람 기자가 단속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달려오던 승용차가 인도에 주차된 차량을 들이받습니다. 사고 충격으로 주차 돼 있던 차량이 가게 내부로 튕겨들어갔습니다. 운전자는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경찰이 내놓은 대안은 이른바 ′′트랩형 음주 단속′′입니다. 도로 한복판에 안전 고깔을 S 자로 설치해 지나가는 차량을 살핍니다. 잠시 뒤, 음주가 의심되는 운전자가 적발됩니다. {′′(술 얼마나 드셨어요?) 한 병. (소주?) 네...(몇 시쯤 드셨어요?) 오후 5시 전에 마셨어요.′′} 음주 측정결과, 면허 정지 수준인 0.046%, 달라진 단속 방식에 운전자는 당황합니다. {′′저만 딱 잡아냈잖아요. 제 차만...(앞에서 경찰이 보고 있거든요. 의심되는 차량을 세우는 건데...)′′} 기자도 취재 차량으로 S자형 단속구간을 지나가봤습니다. 제가 직접 단속 구간을 지나왔는데요. 운행이 어렵진 않았지만, 속도를 줄이게 되고, 중간에 도주를 하기 힘든 코스였습니다. 하지만 운전자들과의 갈등도 생깁니다. 단속을 진행하는 동안 열 명이 넘는 운전자를 음주 측정했지만, 한 명을 제외하곤 아예 술을 먹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어떤 기준입니까? 술을 입에도 안 댔는데...(빨리 측정하시면 바로 보내드리니깐 너무 화내지 마시고 협조만 좀 해주십시오.) 물론 이해는 하는데요...′′} 경찰은 코로나19 여파로 선별 단속을 이어갈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조한기/부산 해운대경찰서 교통과장/′′코로나 발생으로 음주단속을 잘 못했거든요. 지금 음주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렇게 선별할 수 밖에 없으니까 이해를 좀 해달라고 운전자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운수업체 등과 협업해 음주 의심 차량에 대한 공익신고도 활성화 할 방침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3.25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