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부산금정 여야 후보 교체..막판 공천 요동

등록 2020.03.25 ▷ 47

{앵커:4.15 총선 후보등록을 하루앞두고 부산경남에선 후보가 전격 교체되는 등 공천 후폭풍이 좀체로 가라않지 않는 곳도 있습니다. 부산 금정구는 오늘(26)하루사이 여야 후보가 모두 교체되는 홍역을 앓고 있습니다. 보도에 구형모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이 부산 금정 후보를 김경지 변호사에서 박무성 전 국제신문 사장으로 전격 교체했습니다. 민주당 최고위는 최근 김변호사의 개인 신상 투서와 관련해, 근거는 부족하지만 당의 미칠 파장 등을 고려했다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통합당 역시 오늘(25)새벽 긴급최고위원회를 열어 금정의 김종천 후보에 대한 공천을 전격 취소했습니다. 금정구는 김세연의원이 불출마한 곳으로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이 배제된채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의 후보 사퇴로 들러리 경선 의혹이 제기됐던 곳입니다. 통합당 공관위가 김후보를 문재없다며 재의결까지했지만 결과는 하룻밤새 다시 뒤집히는 파행이 빚어졌습니다. 공관위가 최고위의 취소결정을 받아들여 재심사한 결과 진통끝에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을 단수추천했습니다. 부산 북강서을도 미투 의혹으로 낙마한 김원성 예비후보가 결백을 입증하겠다며 무소속출마를 선언해 공천 휴우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반면 경남은 공천내홍이 진정되는 모습입니다. 컷오프에 무소속 출마 강행을 예고했던 진주을 김재경의원이 입장을 바꿔 한편의 시로 불출마 뜻을 전했습니다. {김재경 미래통합당 의원 (진주을)/ ′′가야 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불공정 경선 논란이 빚어진 사천*남해*하동의 통합당 하영제 후보도 공관위의 재의결로 공천이 확정됐습니다. 서울에서 knn 구형모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3.25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