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경찰 고위 간부 명의까지 도용한 텔레그램 음란방

등록 2020.03.26 ▷ 53

{앵커: 텔레그램 n번방에 대한 국민들의 공분이 커지고 있는데요, 음란물을 유포하는데 현직 경찰 고위 간부의 이름까지 도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명의 도용자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데, 쉽지 않다고 합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경찰청 소속 A 총경은 지난 2018년, 텔레그램에 가상화폐 관련 토론방을 가입했습니다. 가상화폐 투자 관련 소식과 의견을 교환하던 방에서, 일부 가입자가 음란물을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A 총경이 이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자, 대화방 가입자 2명이 A 총경의 신상을 알아내 협박을 시작했고, A 총경은 이들을 고소한 뒤, 토론방을 탈퇴했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이후 A 총경의 명의를 도용한 아이디를 만들어 n번방과 유사한 음란 채팅방에 음란물을 유포 했습니다. {A 총경/′′다른 사람이 제 사진을 갖다놓고 활동을 한거죠. 도용한 것을 가지고 자신들과 같은 한 무리인 것 처럼 포장을 한거죠.′′} 경찰 고위 간부의 명의가 도용됐지만, 텔레그램의 익명성 때문에 피의자를 알아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한편, 일부 언론에서 A 총경이 텔레그램 음란 채팅방에 연루된 것처럼 보도한 것에 대해, 부산경찰청은 이미 감찰조사에서 혐의가 없어 종결된 상태였으며 허위 사실을 보도한 언론사에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3.26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