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재난기본소득 봇물...제각각 지원에 혼란

등록 2020.03.27 ▷ 76

{앵커: 부산에서도 재난기본소득을 주는 지자체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액수나 지급 방식, 명칭까 지 모두 달라서 혼란스러운데요. 오늘(26)까지 나온 내용을 정기형기자가 정리해봤습니다.} {리포트} 지자체들이 앞다퉈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나서고 있습니다. 기장군이 가장 먼저였죠. 1인당 10만원씩의 현금을 약속했습니다. 네 곳이 더해졌습니다. 부산진구가 역시 현금으로 1인당 5만원씩 지원을 결정했습니다. 남구도 현금으로 5만원씩, 부산진구와 내용이 같습니다. 수영구도 1인당 5만원인데요. 3개월 한도의 선불카드를 제작해서 나눠줍니다. 동구 역시 5만원입니다. 동구에서만 쓸 수 있는 지역화폐인 e바구페이로 전해집니다. 재난기본소득이 지역 안에서 빠르게 돌아야 경제 부양 효과가 나옵니다. 사용 지역과 기간에 제한이 없는 현금은 쓰이지 않고 쌓여 버릴까 우려됩니다. {서은숙/부산진구청장/(많은 시민의) 소득이 불안정해지고 소득이 낮아지고 있는 현실이기 때문에 들어온 현금은 은행에 잠기거나 통장에 잠기기 보다는 결국은 실물경제의 현장에 풀릴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지역화폐는 지역 안에서 자금이 순환하는 장점이 있지만 노인 등 사용을 어려워하는 계층도 있습니다. 지자체마다 지원방식이나 명칭등이 모두 달라서 접근이 어렵습니다. 제각각 지원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 부산도 서울, 경기도처럼 모든 구군에 일괄적으로 지급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경남은 3개월 한도 선불카드로 도와 시군이 각각 5 대 5로 한꺼번에 지원합니다. 중앙정부 역할을 강조하는 부산시는 18만 5천여명의 취약계층에게 100만원씩 지급할 계획입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3.27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