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관공서 밀집지역 식당 주인 확진, 행정 초비상

등록 2020.04.01 ▷ 14

{앵커: 주춤하던 경남에서 오늘 6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여기에 관공서 주변 식당주인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경남도청과 교육청 등 공무원 80여명이 한때 격리와 자택근무에 들어갔습니다. 부산에서는 취업을 위해 입국한 인도네시아 선원이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임시 폐쇄된 관공서 인근의 식당입니다. 60대 식당 주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최근 아프리카를 다녀온 이 남성은 지난 18일부터 오한 발열 증상이 나타난 24일까지 식당을 드나들었고, 일주일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주변 공무원들이 식당을 찾은 것입니다. 인근 경남도청 등 관공서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감염 확산 우려에 식당 방문자인 경남도청 공무원 51명은 주말까지 재택근무에 들어갔습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컨트롤 타워인) 경남도청 직원들이 확진자가 발생하고 그 확진자로 인한 감염이 발생하면 경남도의 코로나 대응에 심각한 위기가 발생할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다른 공공기관과는 달리 강화된 대응을하고...′′} 경남교육청은 이 식당 이용 공무원 31명을 자가 격리시켰다가 이 가운데 9명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를 유지시켰습니다. {정수용/경남도교육청 총무과장/′′(지자체장을 통해) 지도할 수 있도록 코로나 19에 대한 행동, 위생수칙 준수, 감염이 의심될 경우 신고 행동요령과 위생관리 등을 철저히 기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습니다.)′′} 한편 식당을 운영하던 아내와 직원들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부산의 경우 취업을 위해 입국한 인도네시아 선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인도네시아 국적의 선원이며 3월 29일 입국하여 3월 30일 의료기관 선별진료소를 방문하고 오늘 확진됐습니다.′′} 지역에서 해외 유입 사례가 계속되면서 자가격리자도 부산 1천45명 경남 8백72명으로 계속 늘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4.01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