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코로나19에 부산경남 상권생태계 훼손 우려

등록 2020.04.02 ▷ 8

부산과 경남,울산지역 주요 상권 가운데 절반 이상이 정체되거나 쇠퇴하고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BNK금융경영연구소가 내놓은 ′′동남권 주요상권 변화 분석′′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와 강서구, 창원 북면과 양산 물금 등 부울경 상권의 43% 정도는 점포수가 더 늘어나며 성장하고 있지만, 부산 동래나 진주 상대동 등은 쇠퇴하거나 정체된 상권이 더 많았습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유동인구가 급감하면서 자영업자들이 한계상황에 내몰리는 등 상권 생태계의 훼손이 우려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4.02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