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박사방′′ 성 착취물 재판매 덜미

등록 2020.04.02 ▷ 16

{앵커: 텔레그램 박사방 관련 성 착취물로 의심되는 영상이 재유포되면서 2차 피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성 착취물을 버젓이 판매하던 유포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탁지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SNS에 올라온 박사방,n번방 동영상 판매 광고글입니다. 텔레그램 접속을 유도합니다. 구매의사를 보이자 가상화폐 입금을 요구합니다. 거래가는 15만원, 거래가 성사되면 동영상을 받을 수 있는 해외 웹하드 주소를 알려주는 수법입니다. {조진경/십대여성인권센터 대표 ′′이런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아동청소년 이용 성착취물이라는 것을 전면에 보여요 그래서 로리, N번방 이런식의 유인을 하는 거죠....′′} 부산경찰이 음란물 판매 혐의 등으로 27살 A씨를 구속했습니다. A씨로부터 경찰이 압수한 음란물은 아동 성 착취물 1400여건을 비롯해 모두 2500여건! 이 음란물들을 20여명에게 팔아서 천2백만원 가량을 챙긴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특히 A씨의 텔레그램 닉네임과 같은 닉네임이 박사방 유료회원 명단에서도 확인된 점을 경찰은 주목하고 있습니다. A씨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박사방 동영상의 재판매 가능성을 강하게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창룡/부산지방경찰청장′′저희 부산 경찰은 이번 기회를 통해서 디지털 성범죄가 완전히 근절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다해서 수사, 검거 조치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경찰은 거래 내역에서 확인된 구매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유포자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할 예정입니다. KNN 탁지은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4.02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