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정가표정] 양정철이 박무성 찾은 이유는?

등록 2020.04.03 ▷ 19

{앵커:한 주간의 지역 정가 이모저모를 살펴보는 정가표정 시간입니다. 오늘도 김성기 기자와 함께 하겠습 니다. 4.15총선의 공식선거 운동이 어제(2일)부터 시작됐는데,벌써부터 곳곳에서 혼탁 양상이 나타나고 있죠?} {리포트} 네,그렇습니다. 대부분 여야 후보가 접전를 치르는 곳을 중심으로 과열,혼탁 양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먼저 부산 남구을의 미래통합당 이언주 후보는 경쟁자인 민주당 박재호 후보측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이 후보는 박 후보의 최측근 인사가 지역 유권자를 모아놓고 이 후보가 전 보좌관과 불륜이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남편과 함께 기자회견을 연 이 후보는 과거에도 근거없는 불륜설로 고통을 받았는데 또 추악한 흑색선전이냐며 울먹였습니다. 이에 대해 박재호 후보는 사실관계를 확인해 대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남구을과 함께 여론조사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는 사하갑에선 불법 선거운동 의혹이 터졌습니다. 민주당 선대위는 미래통합당 김척수 후보측이 지지자들의 저녁 밥값을 대신 내준 의혹이 있다며 당시 사진을 증거로 내놨습니다. 제3자 기부행위나 직접 기부행위가 될 수 있다는 것이 민주당과 최인호 후보측 주장입니다. 부산진갑 무소속 정근 후보는 자신이 과거 민주당 공천을 받기 위해 노력했다는 내용을 방송에서 언급한 서병수 후보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 후보측은 정근 후보가 2년전 민주당 후보 지원 유세를 다닌 사진 등을 공개하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앵커:이번 21대 총선이 차기 부산시장이나 경남도지사 선거 판도를 좌우할 전초전이란 얘기가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죠?} 네,이번 총선 성적표에 따라 차기 구도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이번 공천에서 지역 중진이 대거 물갈이돼 세대교체가 이뤄졌고요, 민주당은 후보들의 재선 성공 여부에 따라 차기 후보군의 윤곽이 드러날 수 있습니다. 먼저 미래통합당을 보면요, 이번 공천 과정이 차기 부산시장 선거판을 염두에 둔 주도권 전쟁이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3선의 김세연 의원은 공관위원으로 활약하며 부산판을 구상했는데요, 최고위 멤버인 4선의 조경태 후보와 역시 불출마를 선언한 이진복 선대본부장 두 사람의 협공에 번번이 막혔습니다. 수차례 뒤집힌 금정구 공천이 대표적이 사례입니다. 부산 공천 파동의 이면엔,차기 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이 세 사람의 주도권 다툼이 있었던 셈입니다. 이밖에 장제원 후보와 김도읍 후보도 이번 총선에서 당선돼 3선 고지에 오르면, 시장 후보군으로 거론될 수 있습니다. 민주당에선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힌 김영춘 후보를 제외한 현역 의원들이 재선 고지에 오른다면, 부산시장 잠재 후보군이 될 수 있습니다. 박재호 의원은 이미 시장 도전을 공언한 바 있고,최인호,전재수 후보도 눈독을 들일만 합니다. 경남에서는 미래통합당 윤영석,민주당 민홍철 후보가 3선에 성공한다면, 차기 경남지사 후보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따라서 이 두 후보가 낙동강벨트에서 어떤 성적을 거둘지가 차기 경남지사 판도에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습니다. {앵커:여권 내에서 이번 총선의 밑그림을 그린 실력자로 알려진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부산에 출마한 한 후보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구요?} 네,그렇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씽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후보는, 바로 금정구의 박무성 후보입니다. 박 후보는 기존 공천자가 후보 등록일 직전에 전격 교체되는 우여곡절 끝에 총선행 막차를 탔습니다. 그만큼 선거전에 늦게 뛰어든 셈인데,큰 우군을 만났다고 하겠습니다. 양정철 원장은 박무성 후보와 정책협약을 추진하기 위해 오늘 부산을 찾는데요, KTX 금정역 건설이나 부산종합터미널 복합화사업 추진 등 박 후보의 핵심 공약을 중앙당 차원에서 실행될 수 있도록 적극 돕는다는 내용입니다. 민주연구원과 특정 총선 후보가 정책협약을 맺는 것 자체가 이례적인데요, 그만큼 중앙당이 박무성 후보에 대해 전폭적으로 지원을 하고,기대도 크다는 얘기입니다. 국제신문 사장 출신의 박 후보가 출마한 금정구는 여권입장에서는 선거 구도가 꽤 괜찮은 편입니다. 경쟁자인 미래통합당 백종헌 후보가 2차례 공천자가 바뀌는 진통 끝에 가까스로 공천장을 받았는데요, 기존 김세연 의원측과 곪을대로 곪은 갈등이 터져나오면서,당 조직의 지원을 기대하기 쉽지 않아, 박 후보로서는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계산입니다. {앵커:부산시장 출신으로 부산진갑에 출마한 서병수 후보가,바쁜 일정 속에서도 자신의 일상을 SNS에 공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구요?} 네,미래통합당 서병수 후보는 최근,자신의 일상 생활을 담은 6분30초짜리 동영상을 SNS에 올렸습니다. 서 후보는 부산시장 시절을 포함해서,자신의 집까지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하는데요, 아침에 일어나 선거운동에 나서기 전 집 안에서의 모습부터, 또 과거 젊은시절,함을 지고 처가가 있던 부산진구 부암동에 왔던 스토리도 부인과 함께 나와 공개했습니다. 이밖에 지역 주민들과 만나 소탈하게 얘기를 나누거나, 시장에서 간단하게 토스트로 아침을 떼우는 모습도 나오고요, 선거운동으로 바쁜 선거캠프 내부 모습도 화면에 등장합니다. 코로나19로 시끌벅적한 선거운동을 하기에 힘든 요즘,후보의 일상을 편하게 담은 동영상을 활용한 조용한 선거운동이 이제는 대세로 잡아가고 있습니다. {앵커:지금까지 김성기 기자였습니다.김 기자 수고했습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4.03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