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총선기획] 위기의 조선도시 거제, 내가 살린다

등록 2020.04.08 ▷ 7

{앵커: 거제지역은 조선이 지역을 견인하는 핵심 산업입니다. 따라서 어떤 인물이 조선업을 회생시킬 적임자인지가 표심을 흔들 것으로 보입니다. 컷오프된 현역 재선의원 자리를 누가 꽤찰 수 있을지,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앵커:} 집권 여당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조선산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문상모 후보가 나섰습니다. 무너진 조선경기 회복을 위해 조선해양산업 클러스터 지정과 조선산업지역 상생형 일자리 사업추진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문상모 더불어민주당 거제 후보 ′′문상모만이 (조선해양산업)클러스터가 지정됨으로써 앞으로 조선 산업에 대한 변화가 어떻게 오는지 이런것을 세밀히 닦아서 공약을 이룰 수 있는 힘있는 사람은 결국 저에 대한 힘이 아니고 집권 여당의 힘입니다.′′} 보수 야당에서는 거제시 부시장을 지낸 미래통합당 서일준 후보가 거제살리기의 적임자임을 자처했습니다. 조선산업에 집중된 거제의 산업구조를 다각화하고 답보상태의 사곡국가산단 재추진을 통해 기업 유치와 일자리 만들기에 힘쓰겠다는 겁니다. {서일준 미래통합당 거제 후보 ′′국가산단위에 새로운 산업을 유치해서 조선산업이 힘들어지면 다른 산업이 뒷받침 해 줄 수 있는 그런 구조로 나아갈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대우조선의 동종사 매각이 총선 이슈로 부각되는 가운데 조선소 노동자가 무소속으로 출마해 노동자의 표심에 호소하고 있습니다. {김해연 무소속 거제 후보 ′′대우조선의 불공정 매각을 막는 것이 가장 급선무인것 같습니다. 대규모 특혜 사업으로 이루어지는 매각은 반드시 시정되어야 되고 당사자 참여하에 매각방향이 결정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매각이라고 생각합니다.′′} 후보들 모두 조선업 부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공약에 집중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거제 유권자들의 표심은 조선산업의 회생을 통한 조선도시 거제의 부활을 위한 적임자를 찾고 있습니다. knn김동환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4.08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