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오리 가족의 슬기로운 ′′도심 생활′′

등록 2020.05.25 ▷ 15

{앵커: 도심 한복판에서 야생 오리 10마리 부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아직 날지 못하는 이 새끼 오 리들이 단 한마리 낙오없이 생존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포기하지 않는 자식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시의 한 연못. 줄줄이 헤엄치는 오리 가족이 보입니다. 흰뺨검둥오리들입니다. 지난 7일 도심 속 작은 연못에서 5년 째 기적적인 부화에 성공했고 이곳 큰 연못으로 이사를 왔습니다. 보름여가 지나면서 새끼오리들은 제법 날렵하게 헤엄도 치고 혼자서 먹이 활동도 합니다. 한 마리 열외없이 10 마리 모두 그대롭니다. 10마리 새끼를 키워야 하는 부모의 노력 덕분입니다. 천적인 도심 고양이를 피하는 생존 기술을 보였고, 8차선의 긴 도로를 사고 없이 건너야 했습니다. 이렇게 날지 못하는 새끼를 데리고 두 차례에 걸쳐 2km를 이동했습니다. 차도와 공사현장을 뚫고 목숨을 건 여정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먹이활동을 하기에 충분한 크기의 호수입니다. 그리고 뒤에는 잠을 잘 수 모래톱이 형성돼 있구요 주변은 산책로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천적인 고양이를 피하기 위한 최적의 장소인 것입니다. 부모 야생오리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이제 새끼오리들은 이곳에서 날갯짓을 배우면서 도심 야생 오리로 살게 될 것입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5.25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