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한 달 미룬 봉축법요식, 거리두기*방역 긴장

등록 2020.05.30 ▷ 5

{앵커: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부산경남을 비롯한 전국의 사찰에서 봉행됐습니다. 코로나 19 여파 로 한달 늦게 봉행된 법요식은 코로나19 극복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형형색색의 7만여개 연등이 경내를 수놓았습니다. 백양산 자락에 자리잡은 삼광사입니다. 불기 2564년, 코로나 19 확산 여파로 한달 미뤄 열린 봉축법요식입니다. 오늘(30) 법요식에는 불자 2만여명이 찾았습니다. 꽃을 바치는 헌화에 이은 봉축사에서 삼광사 주지 세운스님은 코로나19의 국가적인 어려움속에 불자들이 솔선수범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세운 스님/삼광사 주지/′′지금 대한민국과 전세계인들이 처해있는 현실을 돌이켜볼때 과연 불자로써 부처님께서 이 세상에 오셔서 우리들에게 무엇을 가르쳐 주셨는가,,′′} 오늘 봉축법요식은 부산경남 2천여곳을 비롯한 전국의 사찰 2만여곳에서 일제히 봉행됐습니다. 불교계에서는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지난 4월 30일부터 코로나 19의 종식을 위한 기도를 진행해왔습니다. {이숙희/부산 범천동/′′손녀가 이제 1학년 들어갔는데 너무 힘들어 하더라구요. 모두가 다 편안하고 빨리 코로나19가 잠잠해져서 애들 학교도 좀 편안하게 다녔으면 싶어서,,′′} 코로나 19 여파로 올해 법요식은 차분한 분위기속에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쓰고 거리를 뛰워 않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5.30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