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수도권 확진자 급증, 지역 전파 ′′불안′′

등록 2020.05.29 ▷ 1

{앵커: 코로나 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대거 나오면서 지역에도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 그동안 잠잠했던 부산경남이지만 언제 어디서 터질지 모르는 형국이어서 방역당국도 시민들도 노심초사입니다. 이태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진주의 한 주민센터입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민원실에 투명 칸막이가 설치됐습니다. {′′임대, 임차인 인적사항까지 다 확인해주시고 다시 주시면 됩니다.′′ ′′네. 알겠습니다.′′ } 시민안전 뿐아니라 직원감염으로 인한 행정공백을 막기 위해서입니다. 특히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나오면서 부산경남에서도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개학이 시작된만큼 학부모들 걱정이 큽니다. {노기순/진주 평거동/′′저희 딸은 고3인데 벌써 학교를 가고, 아들도 다음주부터는 가거든요. 그런데 확진자가 계속 나오니까 불안해요.′′} 부산은 에콰도르에서 입국한 60대 남성을 비롯해 이틀 연속 해외입국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여기에 20대 남성이 자가격리를 어기고 치과를 방문했다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수도권을 여행한 이력이 있으신 분들 중에 의심증상이 있으면 즉각적으로 검사를 시행할 계획입니다.′′} 일주일째 확잔지가 없는 경남도는 확진자 발생 백일째를 맞아 집단감염예방 등 대응책 전반을 점검했습니다. 한편 이번 주말부터 관중 입장을 허용하려했던 프로야구는 재확산 우려에 모든 계획이 취소됐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5.29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