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오거돈 前 시장, 구속영장 기각

등록 2020.06.02 ▷ 24

{앵커:부하직원 성추행 혐의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법원은 오 전 시장이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등이 없다며 기각 이유를 밝혔습니다.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민욱 기자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저는 지금 부산 동래경찰서에 나와 있습니다. 조금 전 법원이 오거돈 전 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오 전 시장은 풀려나 귀가했습니다.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대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부산지법 형사1단독 영장전담 조현철판사는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며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오늘 오전 10시 10분쯤 부산지법에 변호사 4~5명과 함께 출석했는데, 취재진의 질문에는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습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성추행 혐의를 인정하십니까?) 죄송합니다. (부산시민과 피해자에게 한말씀 부탁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영장실질심사에서 오 전 시장측은 혐의 내용은 대체로 인정하면서도 우발적인 범행이었고 증거인멸과 도주우려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반면 검찰은 오 전 시장의 강제추행은 계획적인 범행이라며 혐의 중대성을 고려해 구속수사의 필요성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오 전 시장은 오늘 오후 2시쯤 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하다 가슴 답답함과 혈압 상승 등을 호소하며 병원진료를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오 전 시장에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검찰은 경찰에 보강 수사 지시 등을 통해 향후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 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KNN 김민욱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6.02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