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코로나 재확산 우려 속 해수욕장 전면 개장

등록 2020.07.01 ▷ 7

{앵커: 오늘(1)부터 부산*경남의 해수욕장이 모두 전면 개장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시점에서 전국에서 관광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 돼 각 지자체들은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달부터 전면 개장에 나선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입니다. 아직은 비교적 한산하지만, 곳곳에 관광객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면서, 해수욕장 방역은 비상이 걸렸습니다. 해수욕장 파라솔은 보시는 것처럼 2미터 이상 간격을 유지하게 됩니다. 해운대해수욕장은 이 거리두기를 위해 파라솔 갯수를 지난해보다 2천 개 이상 줄였습니다. 송정과 임랑, 일광 등 나머지 부산 해수욕장들도 파라솔과 그늘막 텐트 갯수를 줄이고 간격을 띄워 설치했습니다. {박근두/부산 해운대구/′′생각했던 것 보다 관광객이 많지도 않고요. 멀찌감치 떨어져 있으니 걱정했던 것 보단 괜찮다고 생각해요.′′} 피서용품을 대여할때, 발열 체크와 전자결제 시스템 등을 통해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역학조사가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해운대해수욕장의 경우 올해 야간 개장도 폐쇄했습니다. 또 야간에 사람들이 몰리는 민락수변공원의 경우, QR 코드 인증을 통해 방문객을 관리합니다. 생활 속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알리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광안리 백사장엔 유명 인기 캐릭터 ′′펭수′′의 조형물이 설치되기도 했습니다. {강성태/부산 수영구청장/′′가장 중요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현되지 않으면 코로나19에 대한 방역*예방이 무의미하기 때문에 광안리를 찾는 분들을 일일이 기록해서 사전, 사후에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습니다.′′} 한편 경남도도 26개 해수욕장에 ′′코로나19 현장 대응반′′을 가동하고 마스크 쓰기, 이용객 명부 작성 등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에 나섰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7.01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