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영도 250mm 물폭탄, 다음주 또 큰 비

등록 2020.07.10 ▷ 58

{앵커: 이번 장마는 특정 지역에 물폭탄으로 이어졌습니다. 부산 영도구만 250mm가 넘게 쏟아졌는데 요, 당장 부산경남은 다음주에도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번 장맛비는 부산경남 남동부해안 쪽에 집중됐습니다. 부산 영도구에는 250mm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졌습니다. 특히 영도구는 시간당 강수량이 79mm를 기록했습니다. 부산 북항은 245mm, 남구에도 225mm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장마전선에 다량의 수증기까지 유입됐기 때문입니다. {유재은/부산기상청 예보과/′′남해상에서 유입된 다량의 수증기가 부산쪽에 집중되면서 비구름대를 계속해서 발달시켰고 특히 남동쪽 해안지역으로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지리산 일대에도 100mm상당의 게릴라성 폭우가 내렸습니다. 순식간에 불어난 계곡물은 굉음을 내며 산 아래로 쏟아졌습니다. 지리산 일대에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요 등산로와 계곡 야영장이 전면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이승준 지리산국립공원 재난안전과장/′′장마철이라 지리산 일원에 돌발성 폭염이 예상됩니다. 지금 계곡에는 수량이 많이 늘어서 전혀 물놀이는 할 수 없고...′′} 이처럼 올 장마는 국지성 집중호우 경향을 보이는게 특징입니다. 여기다 강수시기는 물론 지역적 변동성마저 많아 정확한 예측도 어렵습니다. 기상청은 다음주 초반인 13일과 14일, 그리고 다음주말에도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7.10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