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승선 명단 파악 안돼 격리 시기 놓쳐

등록 2020.08.12 ▷ 22

{앵커: 어제(11) 발생한 평생교육시설 집단감염이 러시아 선박에서부터 시작됐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이 명확한 경로추적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승선 명단을 제대로 파악할수 없어서인데요, 항만당국의 협조가 아쉽다고 합니다. 어떤 내용인지,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6명의 확진자가 나온 부경보건고 병설중학교 평생교육시설! 이들 확진자 가운데 부산 183번의 남편은 러시아 선박 페트르원에 오른 수리업체 직원으로 확인됐습니다. 페트르원은 지난달 23일 이후 46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선박입니다. ′′문제는 이 선박 수리업체 직원은 당초 보건당국이 파악한 페트르원 선박 승선 명단에는 포함돼 있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선박 수리업체가 실제 명단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다보니 보건당국 대응도 늦은 것입니다. {선박 수리업체 관계자/′′(그 분이 페트르원 선박에 올랐는데 직원분이...) 아닙니다. 저희는 본 직원은 따로 있고 외주인력...′′} 뒤늦게 명단을 파악한 보건당국은 이 직원에 대해 지난달 29일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지만 닷새동안 공백 기간이 생겼습니다. {손현진/부산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저희가 항상 선박과 관련된 역학조사를 할 때 가장 어려움을 겪는 것이 실제 승선하신 분들의 명단을 확보하는 것인데 항상 불안감이 있어요.′′} 사정이 이렇다보니 부산시는 부산해양수산청에 전자 승선 명부 도입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해수청은 법적 권한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정규삼/부산지방해양수산청 항만물류과장/′′국가 보안시설(항만)을 관리하는 부분에서는 부두 통제 시스템이라든지 이런 장치를 통해서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선박의 승선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들 해수부에서 관장할 수 있는 법률 자체가 전혀 없기 때문에...′′} 그러나 항만 관리를 책임지고 선사*선박에 대한 방대한 자료를 정보갖고 있는 해수부 대응치고는 너무 안이하다는 지적입니다. 지난달 페트르원 집단 감염이 이후 정부가 승선원 전자 출입 제도 도입을 선언했지만 해수부가 손을 놓고 있는 사이 항만 검역의 틈새는 여전하다는 지적입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8.12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