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멸종위기종 발견에도 공사 강행, 왜?

등록 2020.08.12 ▷ 26

{앵커: 부실 환경평가로 재조사에 들어갔던 양산 사송 지구에 법정 보호종이 6종이나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그런데도 공사는 강행됐는데, 용역보고서의 결론 때문이었습니다. 멸종위기종들은 발견됐지만 큰 영향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는데, 조사에 참여했던 위원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여의도 면적의 신도시가 들어서는 양산 사송 택지개발지구입니다. 10년 넘게 해왔다는 환경영향평가와 사후영향조사 모두 엉터리였습니다. 지난 5월 KNN 취재진이 하루만에 담비 등 멸종위기 동식물들을 발견한 것입니다. 그 뒤 시공사인 LH가 환경단체 측과 합동 정밀조사를 약속했고 지난 6월 단 하루만의 조사에서 6종의 멸종위기종들이 발견됐습니다. 하지만 LH는 이 보고서가 나오자마자 곧바로 중단됐던 공사를 재개했습니다. 조사 용역보고서 결론 담긴 한 줄의 결론 때문입니다. 발견된 멸종위기종들이 이동성이 강해 공사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결론! 홍수로 침수됐지만 피해가 없다는 주장과 다를바 없는 논리인 것입니다. 당연히 조사에 참여했던 위원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경철/한국환경연구소 이사/′′우리가 조사를 하고 평가를 하는 것은 원서식지를 어떻게 보존하고 영향을 최소화할 것인지를 평가하기 위해 조사를 하는 것인데, 지금과 같이 평가를 하면 조류와 관련해서는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아도 된다는 말이 됩니다.′′} 하지만 보고서 용역을 맡은 업체는 보고서 발표 전 한차례 의견서만 받았을 뿐입니다. 종합 결론은 아예 사전 협의나 통보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취재진이 이곳 이름모를 계곡에서 도롱뇽들을 무더기로 발견했듯이 장마가 끝나는 8월 다시 정밀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합수/정밀조사 참여위원/′′짧은 시간 조사했는데 불구하고 멸종위기종들이 6종이나 나왔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봤을 때 조금더 조사한다면 법정보호종들이 충분히 더 나올 여지가 많습니다.′′} 은밀한 결론이 난 보고서는 결국 공사 강행에 면죄부를 줬습니다. 따라서 보고서 결론에 대한 은밀한 작성이 의도적이었는지, 왜곡의 정도는 어느 수준인지 등에 대한 철저한 점검이 필요한 사안이 되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8.12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