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3개월째 고용률 꼴찌...부산경남 하반기 경제동향은?

등록 2020.08.13 ▷ 28

{앵커:올 상반기 우리지역 경제는 코로나19로 극심한 타격을 입었습니다. 회복조짐이 보인다는 조사도 나오고는 있지만, 아직 멀었다는 시각이 우세한데 하반기 첫 고용지표 역시 부정적인 전망을 뒷받침합니다. 보도에 김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고용률은 55.6%로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1.7%가 하락했습니다. 하락폭이 전국 평균보다 훨씬 높고 그 결과 고용률은 몇개월 째 전국 꼴찌입니다. 실업률은 지난 해 대비 1.3%가 더 올랐는데 전국 평균이 0.1% 오른 걸 감안하면 눈에 띄게 높습니다. {김희숙/동남통계청 사회조사과 팀장′′부산지역 고용률은 원래 낮은 편인데 하락 폭도 큰 편이고, 그렇다보니 7월 고용률은 세달 연속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비정규직,단기 일자리가 큰 피해를 입고 있는 걸 감안한다면, 결국 지역에 좋은 일자리가 그만큼 부족한 현실이 반영된 결과로 볼 수 있습니다. 경남 고용률은 하락했지만 전국 평균과 비교해보면 양호한 편. 실업자와 실업률은 이 달 들어 제법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수치만 놓고보면 희망이 보입니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경남의 상황이 워낙 좋지 않았던데 따른 기저효과일 뿐이라는 분석입니다. 고용 뿐 아니라 전반적인 경제 상황이 하반기에도 그리 긍정적이지 않습니다 K-뉴딜과 추경 효과가 기대되긴 하지만 반짝 개선됐던 수출과 제조업 생산은 이달 들어 다시 주춤세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기미도 복병! {백충기/BNK 동남권연구센터 연구위원′′하반기에도 코로나-19 사태가 조속히 마무리되기 어렵고 미중무역갈등 등 대외악재도 여전히 리스크요인으로 남아 있습니다′′} 부산경남은 지역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여름관광 특수마저 실종돼 하반기를 어렵게 시작하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20.08.13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