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박선영·이연수, 김도균 소식에 황급히 달려온 의리

등록 2019.02.12 ▷ 61

김도균의 소식을 전해 듣게 된 박선영과 이연수는 늦은 시각 병원에서 홀로 머물고 있는 김도균을 위해 한달음에 달려온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02.12
시청연령
15세 이상 시청가
카테고리
예능
회차목록 보기
불타는 청춘 191회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