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역겹군요” 장나라, 신은경에 눌리지 않는 기 ‘흑화 폭발’

등록 2019.02.13 ▷ 7

"감히 황실을 망가뜨리려 하냐"는 신은경(태후 강씨)의 말에 장나라(오써니)는 "이미 썩을만큼 썩은 최악인 황실이 망가질 게 있냐"며 맞대응한다. 이에 폭력을 행하려는 신은경에게 장나라는 힘으로 밀며 나가라고 쫓아낸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02.13
시청연령
15세 이상 시청가
카테고리
드라마/영화
회차목록 보기
황후의 품격 23회

추천 영상